대전시, 사회서비스의 공공성강화...통합 종합재가센터 설치

허용재 기자 | 입력 : 2021/03/09 [20:46]

 

▲     © 허용재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사회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이 서구 및 유성구에 종합재가센터 설치를 완료하고 3월 9일(화)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은 허태정 대전시장, 권중순 시의회의장, 장종태 서구청장과 유미 대전시사회서비스원장, 센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구와 유성구종합재가센터에서 각각 개최됐다.

 

종합재가센터는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이 직접 설치하고 운영하는 시설로 지역 내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다양한 재가 돌봄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핵심기관이다.

 

서구와 유성구 종합재가센터는 지난해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이 전액 국비를 지원 받아 12월말까지 필요한 인력채용(2개소 21명) 및 설치신고, 장기요양기관 지정을 완료하였으며 올해 중구 1개소 설치를 포함, 2024년까지 5개구에 총 8개소로 확대·설치할 계획이다.

 

설치된 종합재가센터는 장기요양 및 이동지원서비스, 민간기관 기피대상자 관리, 긴급·틈새 돌봄서비스, 지역사회 통합돌봄 등 대상자에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연계 제공하는 역할을 하게된다.
 
또한, 시민의 복지수요를 바탕으로 민간기관의 운영상황 등을 검토하여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장애인활동보조, 산모·신생아사업 등 향후 서비스 제공범위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돌봄을 제공하는 인력은 사회서비스원에서 직접 채용(2024년까지 320명)하고 정년 보장 및 임금형태 개선 등 처우개선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고용의 안정성과 서비스의 품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은 종합재가센터가 돌봄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자치구, 민관기관과의 협업·상생을 통해 지역사회 내 안정적 정착과 함께 시민이 만족하고 신뢰하는 대전형 돌봄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사회서비스원은 지난해 11월 30일 대전복지재단이 전환·설립한 공익법인(대전시 출연기관)으로 국공립시설 수탁운영, 종합재가센터 설치운영, 민간제공기관 운영지원, 사회서비스 정책연구 등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사회서비스원 종합재가센터 본격 운영을 통해 노인 등 취약계층 재가 돌봄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와 함께 효율적, 통합적 서비스 제공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대전시는 사회서비스원과의 협력을 통해 시민 모두가 신뢰하고 만족하는 ‘행복한 대전’,‘돌봄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언론인-
現) 허용재 편집국장 겸 기자 (2014. 10. 13 ~ 현재)
現) e조은뉴스 대전취재본부장 (2013. 11. 11자)
前) e조은뉴스 상무이사 (2013. 11. 11자)
-제보 010-4421-0110 / e메일: hyj5226@naver.com
-http://www.egood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