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탄진정수사업소, 에너지절감을 위한 고효율기기 전격 교체

국비확보를 통한 노후시설 개선...매년 4억 원 예산절감 효과

허용재 기자 | 입력 : 2021/03/15 [11:30]

 

  © 허용재 기자


대전시 신탄진정수사업소는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대응하고 저탄소 녹색성장 실현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절감 계획을 수립하고 본격 추진한다고 지난14일 밝혔다.

 

이에 사업소는 노후된 시설비 재원마련을 위해 국비(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를 확보하고, 3년간 68억 원(국비* 25억 원, 시비 43억 원)을 투입, 2005.9월 준공 이후 노후된 시설물을 고효율 및 에너지절약형 기기로 교체할 예정이다.
     * 환경부: 22억 원, 산업통상자원부: 3억 원

 

주요시설 개선사항으로는 ▲ 취수장 노후 펌프 및 모터 고효율기기 교체 ▲ 정수장 사무실 냉·난방기 고효율 EHP(Electric Heat Pump) 교체 ▲ 노후 탈수설비 고효율기기 교체 ▲ 신재생에너지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등이다.

 

우선, 환경부 소관 국비보조사업비 22억 원 중 취수장 노후 펌프 및 모터 교체 사업비(ʹ22년/5억, ʹ23년/7억)로 12억 원을 신청 완료하였고, 나머지는 연차로 신청할 계획이며,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국비보조사업비 3억 원 중 정수장 사무실 냉·난방기 고효율 EHP 교체 등 2022년 사업비로 2억 원은 4월에 신청완료 할 계획이다.

 

 대전, 신탄진정수사업소, 에너지절감을 위한 고효율기기 전격 교체-신탄진시설사진  © 허용재 기자


특히, 금년도 자체예산을 투입하여 탈수설비 2대 중 1대를 고효율 탈수설비, 정수장 및 취수장에 설치된 조명은 LED조명으로 100%, 대기전력차단 콘센트 등을 교체 및 설치하고, 직원 행태개선을 통해 개인 전열기 사용 통제 및 중식시간 사무실 일괄소등 등 에너지 절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행태개선과 노후시설 개선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983MWh의 전력량 및 연료소비량을 줄일 수 있어, 매년 4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는 물론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CO2) 발생량도 1,900톤 가량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 박인규 신탄진정수사업소장은“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선언의 정부시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서는 국비확보를 통해 우리 사업소의 에너지 주소비원인 대용량 취수펌프 및 모터 등 노후 기기를 고효율기기로 교체하는 것이 필수”라며,“앞으로도 다양한 에너지 절감 아이디어를 발굴해 소중한 예산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언론인-
現) 허용재 편집국장 겸 기자 (2014. 10. 13 ~ 현재)
現) e조은뉴스 대전취재본부장 (2013. 11. 11자)
前) e조은뉴스 상무이사 (2013. 11. 11자)
-제보 010-4421-0110 / e메일: hyj5226@naver.com
-http://www.egood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