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해경청, 봄 나들이철 맞아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강화

신상재 기자 | 입력 : 2021/03/29 [11:28]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청사 전경


(e조은뉴스=신상재 기자) 남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서승진)에서는 오는 4월 한 달간 봄 나들이철을 맞아 유·도선, 낚시어선, 수상레저기구 등 다중이용선박에 대한 특별 안전관리에 나설 계획이다고 29일 오전 밝혔다.

 

남해해경청은 기온이 높아지고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다소 완화됨에 따라, 지난해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야외활동 수요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올 봄 해양관광 및 레저 활동이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내다봤다. 

 

남해해경청은 이어 선제적인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겨울철 장기 휴업 후 영업재개가 예상되는 사업장을 중심으로 합동점검을 펼치고 선원 등 해양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남해해경청은 또한 다중이용선박이 밀집한 해역에 경비함정을 배치하고 특별단속에 대한 사전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과승 ▲음주운항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 미착용 ▲무면허 조종 등 안전과 직결된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무관용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서승진 남해해경청장은 “다중이용선박은 사고 발생 시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사고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도“다중이용선박 사업자 및 해양관광·레저 활동객들도 기본적인 안전수칙과 코로나19 관련 방역수칙을 잘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