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조은뉴스네트워크 > 전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양시, 소상공인 금융지원 이자부담 0% 실현에 나선다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400여 명의 지역소상공인 혜택 받아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8/12/31 [19:22]

 

 

전남 광양시가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영안정화를 꾀하기 위해 소상공인 융자금 이자부담 0% 실현에 나선다.

시는 지난 28일 시 접견실에서 전남신용보증재단. NH농협은행, 광주은행, IBK업은행, 신한은행, 광양시새마을금고와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광양시가 전남신용보증재단에 2억 원을 출연하고, 재단은 출연금액의 12배에 해당되는 24억 원 범위 내에서 금융지원과 100% 전액보증을 실시하는 광양시소상공인 선샤인 특례 보증 업무협약체결이 이뤄졌다.

또 전남신용보증재단의 100% 전액보증서를 담보로 2년간 3천만 원까지 연 3%의 고정이율로 소상공인 융자금을 대출해주는 광양시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지원 업무 협약이 체결됐다.

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2년간 연 3%의 이자를 금융기관에 지원하게 되며,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이 추가로 부담하는 이자가 없게 된다.

특히 1백억 원 상당의 금융융자가 가능해져, 지역소상공인 400여 명에게 혜택이 돌아가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안정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 신청은 201912일부터 가능하며, 금융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들은 전남신용보증재단광양지점을 방문해 보증서 발급 후 광양시청 지역경제과를 방문해 신청서를 접수하면 심사를 거쳐 대출이 실행된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최형천 전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회천 NH농협은행광양시지부장 등은 지역민들로부터 사랑하는 금융권으로 변화해가겠다고 다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협약식 자리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소상공인들이 기를 펴고 영업을 할 수 있도록 무이자 지원을 승낙해주신 전남신용보증재단과 농협은행 등 금융관계자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소상공인 금융지원 이자부담 0% 실현뿐만 아니라 시는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시행하는 노란우산공제가입, 시설개선비 지원으로 소상공인 살리기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양시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1,213개 업체에 2백억 원 규모의 금융융자와 84천만 원의 이자를 지원한바 있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8/12/31 [19:22]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