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스포츠 > 관광/축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순천방문의 해, 설 연휴 관광객 42% 증가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2/07 [19:34]

 

▲     순천_낙안읍성  설 명절 풍경

문화와 자연이 살아 숨쉬는 전남 순천시가 설 연휴기간 동안 순천만국가정원을 비롯해 주요 관광지에 111천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42%가 증가한 것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관광지별로는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포함) 58044, 낙안읍성 30876, 드라마촬영장 14083, 송광사 3586, 선암사 3209명이 방문하는 등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순천의 대표 생태관광지인 국가정원 등에서 즐거운 연휴를 보냈다.

▲ 순천_드라마 촬영장 설 명절 분위기    

특히, 순천시에서는 설 연휴기간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관광객들이 즐겁고 편안하게 다녀갈 수 있도록 관광지별로 특색있는 이벤트와 다채로운 체험행사를 마련해 연휴기간 내내 관광지 곳곳에서 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쉼과 힐링이 있는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가래떡 굽기, 한방차 나누기, 전통놀이, 입춘첩쓰기, 정원꽃씨약국, 연날리기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제공하였고, 추억이 묻어나는 드라마촬영장에서는 연만들기, 쥐불놀이통 만들기, 민속놀이 등 체험행사 개최로 관광객들을 사로잡았다.

 

600년 전통을 자랑하는 낙안읍성에서는 설날 당일 무료입장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았으며, 판소리, 가야금병창, 농악 등 국악한마당과 제기차기, 굴렁쇠 굴리기 등 전통 민속놀이 행사를 개최하여 많은 관광객들이 즐거운 한 때를 보내기도 하였고, 그 외에도 천년고찰 송광사와 선암사 등에도 가족, 친지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려는 방문객들이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 순천_에코촌_설 명절 분위기    

또한, 설 연휴기간 완벽한 관광객 맞이를 위해 설맞이 종합대책을 사전에 수립 연휴기간 동안 10개반 비상근무반을 편성 운영하는 한편, 주요 관광시설인 숙박 및 음식점 등을 정비하고 관광지 주변 환경을 개선하는 등 손님맞이 준비에 최선을 다한 결과 관광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시는 올해 1,000만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습지, 낙안읍성 등 주요 관광지에서 특색있는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했다.

 

순천만국가정원에서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다른 옷으로 갈아있는 정원의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사계절 테마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그 외에 문화재 달빛야행, 순천만국제교향악 축제, 세계동물영화제, 정원산업디자인전, 푸드아트페스티벌, 팔마시민예술제, 낙안읍성민속문화축제 등 다채롭고 차별화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 순천시립그림책도서관_복주머니 만들기    

선암사와 송광사, 뿌리깊은나무박물관, 기독교역사박물관 등 소중한 우리 역사도 관광자원으로 거듭나 지난 해 대비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동안 순천을 방문한 모든 사람들이 즐겁고 편안하게 머물고 갈 수 있도록 관광객 수용태세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앞으로도 순천 관광지에서 행복한 여행이 될 수 있도록 관광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2/07 [19:34]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