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정배 의원,자유한국당 등 기득권세력 부활 막기위해 힘 합쳐야
-선거제도 개혁 안되도 호남은 민주평화당과 민주당 양당구도 될 것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2/08 [16:37]

 

▲ 천정배 국회의원    

천정배 국회의원(광주 서구을/민주평화당)민주평화당의 첫번째 임무는 광주정신이자 촛불정신이라 할 수 있는 국정의 전면적인 개혁, 민생의 안정,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누구보다도 앞장서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과도 협력해서 꼭 이런 과제들을 성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은 지난 7일 오후 광주 CBS 라디오의 ‘CBS매거진'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천 의원은 특히 자유한국당 등 기득권세력의 부활을 막는데도 힘을 합쳐야 한다. 지역 차원에서는 광주와 호남의 정치적 위상을 높여야만 지역의 낙후, 경제적 피폐를 해결할 수 있다면서 이 문제에 있어서만은 다른 어떤 당보다도 민주평화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 의원은 선거제도 개혁 논의와 관련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즉 민심그대로선거제는 나라의 미래를 위한 개혁적인 제도다. 우리 호남의 정치적 위상을 높이는데도 극히 중요한 제도라며 민심그대로 선거제도만 도입되면 각각의 정당이 국민들로부터 얻은 지지만큼 의석을 갖게 되니 걱정이 없다고 그 필요성을 지적했다.

 

천 의원은 그러나 선거제도 개혁이 안 되면 전국적으로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경쟁구도가 될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우리 호남을 중심으로 본다면, 민주당의 일당독점으로는 호남의 정치발전이 있을 수 없다는 광범위한 공감대가 있다고 생각한다. 호남에서는 자유한국당이 되살아날 가능성은 없다. 내년(총선)에 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이 양당의 경쟁구도를 만들 수 있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우리(민주평화당)가 잘해야 한다. 광주와 호남을 위해서도 그래야 되고, 민주평화당 자신을 위해서도 그렇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2/08 [16:37]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