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베트남/사회] 중고폰 밀수하던 한국인 호치민시 공항서 적발
 
허용재 기자 기사입력  2019/05/23 [09:37]

▲   호치민시 세관에 적발된 중고휴대폰  © 베한타임즈제공


한국인이 중고 휴대폰을 베트남에 밀수하려다 공항세관에 적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떤선녓공항 세관은 지난 20일 아이폰, 삼성 등 중고 휴대폰 400여대를 갖고 입국하려던 35세의 한국인 남성을 체포했다.

이 한국인 남성 승객은 인천발 VN405 항공편으로 호치민시 떤선녓공항으로 입국하면서 신고하지 않은 수하물을 반입하려다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검사팀 확인 결과, 이 남성의 수하물에는 삼성, LG, 애플의 중고 스마트폰 418대가 있었다. 세관 당국은 이 휴대폰의 시가가 약 30억VND(1억5천만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호치민시 세관총국은 정확한 진상을 조사 중이다.

베트남 정부의 ‘제11/2018/TT-BTTT호’ 및 정보통신부 ‘시행령 제69/2018/ND-CP호’에 따르면 중고 휴대폰는 베트남 수입금지 품목 중 하나다. 올초에도 떤선녓 공항에서 한국인이 200대의 중고 휴대폰을 밀수하려다 세관에 적발된바 있으며 2017년에도 중고 휴대폰 90여대를 밀수하려던 두 명의 한국인이 붙잡혀 징역 3년에 처해지기도 했다.

그러나 해외에서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세컨폰의 베트남 반입은 허용된다.

출처 : 베한타임즈(http://www.viethantimes.com)

-언론인-
現) 허용재 편집국장 겸 기자 (2014. 10. 13 ~ 현재)
現) e조은뉴스 대전취재본부장 (2013. 11. 11자)
前) e조은뉴스 상무이사 (2013. 11. 11자)
-제보 010-4421-0110 / e메일: hyj5226@naver.com
-http://www.egoodnews.kr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5/23 [09:37]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