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이미선 후보자 임명 강행...의회와 전면전 선언 생각"
 
이정복 기자 기사입력  2019/04/10 [20:57]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박영선·김연철 장관에 이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대통령이 의회와의 전면전을 선언하는 것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이 후보자는 자신이 맡은 소송의 당사자인 건설사 주식을 13억원 어치 보유해 심각한 공정성 시비가 있었다"며 "그뿐 아니라 남편은 특허법원 재직시절 모 기업 주식을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 회사의 특허, 등록상표 분쟁 관련 재판을 11건이나 맡았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주식매수가 사전 정보를 입수해 투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며 "한 마디로 '억' 소리 나오는 신종 투자수법이다. 새롭고 특이해서가 아니라 심각한 위법성 때문이다.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행위로는 믿기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주식을 보유한 회사의 재판을 맡는다는 것 자체가 법관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이 의심된다"며 "이런 분에게 최고의 존엄과 권한이 부여된 헌재 재판관을 맡기는 건 불가능하다. 그것 자체가 헌법에 대한 모독이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방미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가장 큰 숙제는 한미 간 상호 신뢰회복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미공조 분열의 의심을 불식시키는 정상회담이 되길 기대해본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의 생각을 바꿔보겠다는 의도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며 "미국을 설득할 생각하지 말고 미국과 함께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 트럼프 입장을 바꾸려하지 말고 김정은 생각을 바꾸려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이 아니라 파이널리 굿 이너프 딜(마침내 괜찮은 거래)"이라며 "선(先) 비핵화 후(後) 협력이다. 이것만이 최선의 딜이다.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찾아가 북한 입장을 두둔한다면 북한 비핵화는 물론 한미동맹도 최악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4/10 [20:57]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