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나눔/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해화학‘노사’,여수 장애인 노후 시설 개선 사회봉사‘화제’
-여수스포츠클럽과 합동 봉사..소라지역 방충망 및 전기 노후시설 개선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7/09 [22:33]

 

 

남해화학(사장 이광록)이 이재근 공장장과 최용선 노조위원장이 손을 잡고 봉사활동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남해화학 이재근 공장장과 최용선 노조위원장이 이끄는 사회봉사단 20여 명은 9일 여수시 소라면에 위치한 더불어사는집의 장애인시설 방충망 시설 및 노후화된 전기시설 보수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여수산단 대기업 공장장과 노조위원장이 함께 직접 사회봉사현장에 나서는 일은 이례적인 것으로 알려져 상생노사문화를 선도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사회공헌사업은 남해화학이 방충망 노후화로 여름철 모기 등 각종 벌레에 시달리는 장애인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고 400여만원의 예산을 들여 공장장 등이 직접 봉사활동에 나선 것이다.

 

더불어사는공동체 문영희(57) 대표는시설 개원 20년이 되도록 이렇게 큰 봉사를 받아 온 적이 없었다매년 예산이 없어 방충망 시설 공사를 못해 어려움이 많았는데 올해는 장애인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게돼 너무 감사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이재근 공장장이 이끄는 남해화학 사회봉사단은 지난 해 11월 한영대학 사회복지과 2019년 졸업생들과 함께 여수시 광림동 연탄 난방 22가구에 연탄 2,200장과 220만원 상당의 겨울이불과 쌀 등 겨울 생필품을 전달해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최용선 노조위원장은 남해화학사회봉사단은 지난 2010년에 창립해서 사실 꾸준한 활동을 해왔다지역사회에서 봉사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 있다면 우리 지역과 기업이 함께 한다는 차원에서 적극 나설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회공헌사업에 공동 참여하는 오철곤 ()여수스포츠클럽 회장은 "지역사회의 공익단체와 기업이 연대해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작업이 확산돼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특히 공장장과 노조위원장이 협력해 봉사활동에 나서는 일은 노사문화에 귀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 소라면 중승길에 위치한 더불어사는공동체는 지난 2000310일 개원해서 장기요양노인 28명과 지적장애인 28명 등이 거주하는 생활 시설이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7/09 [22:33]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