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IT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순천지역 제조업체 3분기 기업경기 하반기도 하락
-전남 순천상의, 2019년도 3/4분기 기업경기 불확실성 증대 전망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7/16 [21:45]

 

 

전남 순천상공회의소가 최근 관내(순천, 구례, 보성) 58개 주요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도 3/4분기 기업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BSI 전망지수는 ‘83’으로 조사돼 전분기 전망치 ‘90’ 대비 7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경기둔화 등 매출 부진과 내수침체의 장기화로 인한 시장 둔화, 최저임금인상 등의 고용환경 변화로 수출시장의 매출(90)과 영업이익(87), 내수시장의 매출(93)과 영업이익(87) 등의 항목에서 다소 침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부문별로는 기업들이 당면한 애로사항으로는 기업의 39%국내외 경기둔화 등 매출(수출)부진이라고 하였고, ‘임금 상승 등 비용부담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24.4%, ‘자금 확보의 어려움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19.5%로 나타났다. 이중에서 자금조달이 어려운 이유로 판매부진 등 경영환경 악화’(40%), ‘영업이익 감소 등 수익성 저하’(30%), ‘까다롭고 복잡한 심사 절차’(20%)등을 꼽았다.

 

또한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이 없다고 한 업체 수는 50%로 나타났으며, 그 이유로 현재 인력으로도 충분’(70.6%)하고 국내외 경기전망 악화’(23.5%)로 인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김종욱 순천상의회장은 ·무역 분쟁 장기화로 인한 수출 악화 외에도 원자재 가격 상승, 52시간제 시행 등 노동시장 변화와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더해져 기업들의 불안감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의에서는 계속해서 무료 통근버스 운행과 기숙사 임차비 지원 등 고용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기업들의 현장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되며, 100을 넘으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이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7/16 [21:45]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