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시설 43곳의 집라인 정밀 안전점검 10월까지 실시
-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집라인시설 비파괴검사로 안전한 청소년활동 지원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8/05 [16:41]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은 청소년활동시설에서 운영하고 있는 집라인(zipline=양편의 나무 또는 지주대 사이로 튼튼한 와이어를 설치하고 탑승자와연결된 트롤리를 와이어에 걸어 빠른 속도로 반대편으로 이동하는 이동 수단또는 레포츠의 통칭)시설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와이어로프 비파괴검사(=제품을 파괴하지 않고 외부에서 검사하는 방법)8월부터 10월까지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집라인 시설을 보유한 청소년활동시설 40개소와 인증 청소년수련활동으로 집라인을 운영하는 청소년활동시설 3개소 등 총 43곳이다.

 

인증 청소년수련활동은 일정 기준에 따라 청소년이 참여하는 수련활동을심사·인증하는 제도로, 인증수련활동에 참여한 청소년의 활동기록을 국가가 관리·제공하는 제도다. 참여 방법은 청소년활동정보서비스 e청소년(www.youth.go.kr)에서 가능하다.

 

특히, 집라인 와이어로프를 육안으로 점검했던 기존과 달리 이번 점검에서는 보다 정밀한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전문장비를 활용한 비파괴검사를 실시한다.

 

점검 내용은 시설물 성능, 특성 등 일반현황과 집라인 탑승자의 활동이 이뤄지는 와이어로프 전 구간에 대한 이상 유무 등이다.

 

집라인 시설의 와이어로프는 참가자가 출발지점에서 도착지점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양편의 기둥에 연결된 강철 밧줄로, 대부분이 야외에설치돼 비, 바람, 햇빛 등에 노출되고 운영횟수에 따라 마모율이 다르다.

 

따라서 비파괴검사 장비를 이용하여 해당 시설 와이어로프의 파단, 눌림,피로도 등을 파악하고 이를 통해 안전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은 법적 안전기준이 미흡한 집라인 시설물의 안전성확보를 위해 안전컨설팅과 안전관리 매뉴얼 제작·보급, 교육 운영 등을통해 안전사고 예방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광호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사장은 안전한 청소년활동 환경 조성을위해 지속적으로 안전 사각지대 영역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이를 통해 청소년들이 안심하고 청소년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9/08/05 [16:41]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