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나눔/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협 도농협동연수원, ‘다문화가족 농촌정착지원과정’운영
-대학생 멘토와 함께한‘2019 농촌청소년 어울림 여름캠프’경기 화성 태안농협,전남 순천농협,경북 문경 동문경농협의 중.고생 80명 참여..함께 사는 법, 협동의 가치를 알았어요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8/15 [23:38]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도농협동연수원은 농림축산식품부의 후원으로 지난 12~14일까지 다문화가족 농촌정착지원과정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2019 농촌청소년 어울림 여름캠프를 실시했다.

 

경기 화성 태안농협, 전남 순천농협, 경북 문경 동문경농협의 중고교생과 멘토 대학생 등 80명이 참가한 이번 캠프에는 결혼 이주여성의 청소년 자녀와 일반 학생이 23일 동안 , , 우리라는 주제로 대학생 멘토와 함께 서로 소통하며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또한, 청년여성농업인 소담의 이소희 대표 강의를 통해 농촌공동체 속에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깨달았으며, ‘하나된 우리, 우리가 해낸다!’ 팀빌딩 시간에는 나보다는 우리라는 공동체를 생각하는 자세로 과제를 해결하고, 저녁에는 우리의 소리인 판소리를 들으며 우리 소리에 녹아있는 선조들의 삶을 경청하기도 했다.

 

둘째 날에는 도농협동연수원 정진욱 교수부장의 농업·농협의 가치 이해 및 나의 장점 찾기라는 주제의 강의를 듣고, 자신의 정체성을 생각하는 시간도 가졌다. 오후에는 국립고궁박물관, 롯데월드타워, 아쿠아리움 등을 견학하며 한국의 문화와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했다.

 

 

연수의 마지막 날에는 조별 재능 발표를 통해 자신들의 특기를 발표하는 시간도 가져 연수 참가자간의 화합도 도모하였으며, 서울 서대문에 위치한 쌀박물관, 농업박물관을 견학하며, 우리 선조들의 협동의 문화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도농협동연수원 권갑하 원장은 우리 농촌의 미래를 이끌어갈 다문화 청소년과 멘토 대학생, 일반 학생이 함께한 이번 연수에서는 나보다는 동료, 나아가 나라를 위하는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면서 우리 청소년들이 미래 농업·농촌의 주역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8/15 [23:38]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