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스포츠 > 공연/전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아트플랫폼,10주년 기념 ‘오버드라이브 2009-2019’
-9월 25일~10월 27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전역에서..행사 오프닝 27일 야외무대에서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0:04]

 

 

인천문화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인천아트플랫폼이 2019년 올해로 개관 10주년을 맞아 오는 25~1027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전역에서 개관 10주년 기념사업 오버드라이브(Overdrive) 2009-2019’를 개최한다.

 

인천아트플랫폼은 지난 20099월 개관하여 국내외 300여 팀의 예술가가 거쳐 가며 한국을 대표하는 레지던시 기관 중 한곳으로 자리 매김했다.

 

인천아트플랫폼 10주년 기념사업 오버드라이브 2009-2019’는 기념행사와 국제심포지움, 전시, 시민참여 이벤트, 2019년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됐다.

 

행사 주제인 오버드라이브(Overdrive)’는 시동장치를 증속(增速) 시키는 장치를 일컫는 말로 증속하는 행위에 담긴 급진적인 정신을 예술에 접목하여 인천아트플랫폼의 새로운 변화 에너지, 역동적 비전을 제시한다.

 

기념전시인 오버드라이브 2009~2019 : 여행하는 주체들, 창조자, 장소의 경험은 주제를 담은 시각예술 작품 전시인 광장에서제안하기’, 인천아트플랫폼 인근 예술가들의 활동은 조명하는 확장하기’, 아카이브 전시인 기록하기와 건축적 의의를 담은 장소의 경험으로 구성된다.

 

광장에서는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 중 국내 자문위원들에게 추천을 받은 작가 20여명이 참여하여 전시로 인천아트플랫폼 B동 전시장에서 진행된다.

 

작품은 새로운 미학적 가치에 주목하여 변화와 개혁을 향한 움직임과 체제와 관습에 대한 비판, 정치적 개입, 창조적 행위 등 역동성을 표현한 작품들이 주를 이룬다.

 

야외에서 진행하는 제안하기광장에서의 동일한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매체의 확장을 통해 문화적 다양성을 펼쳐낸다.

 

확장하기는 인천아트플랫폼 인근의 외부 전시 공간인 인천시 중구 신포로15번길 58”에서 진행된다.

 

인천아트플랫폼 레지던시에 입주했던 작가 중 인천아트플랫폼 인근 또는 인천 중구에 모여든 예술공간과 소그룹 활동에 주목하여 조명하는 전시로 이들을 맥락화하는 과정을 통해 동시대적 의미를 가시화한다.

 

확장하기2016년 인천아트플랫폼 7기 입주연구자이자 임시공간 디렉터인 채은영 협력큐레이터의 기획으로 진행된다.

 

기록하기2009년 개관이후부터 현재까지 지난 10년간 진행해온 인천아트플랫폼의 사업과 다양한 자료,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입주 작가를 한눈에 보여 주는 아카이브 전시이다.

 

이 전시는 아트플랫폼을 거쳐 간 300여 팀의 예술가들이 함께 하는 것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예술가들의 인터뷰 기록을 통해 1년간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이 그들에게 미친 긍정적 의미를 살펴본다.

 

또한, 동시대 예술 흐름을 선도하는 작가들이 생각하는 동시대 예술의 정의를 함께 공론화함으로써 다양한 예술에 대한 단상을 공유한다.

 

기록하기2012년 인천아트플랫폼 큐레이터로 재직했던 사승현 큐레이터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또한 인천아트플랫폼의 건축적 의의를 재조명하는 장소의 경험H동 프로젝트룸에서 진행하며 2009년도 설립부터 개관까지 건축마스터(MA)로 활동한 황순우(바인건축대표) 건축가가 직접 참여한다.

 

예술가와 전문가뿐만 아니라 시민도 함께 전시에 참여한다. 윈도우 갤러리에서는 시민참여 사진 이벤트인 플레이 플랫폼 퍼즐(Play Platform Puzzle)’을 통해 접수된 사진과 사연이 전시된다. 본 이벤트는 개관이후 인천아트플랫폼에 방문해 사진을 찍은 경험이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91일까지 SNS를 통해 해시태그만 달면 참여가 가능하다.

 

이 외에도 인천아트플랫폼 10주년 기념 슬로건 공모전 ‘Go! IAP 10YEARS(가자! 인천아트플랫폼 10주년)’ 10주년 기념사업 기간에 예술가의 창작현장과 시민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10주년 기념사업의 오프닝은 오는 27일 오후 6, 야외무대에서 진행하며, 기념공연은 물론 네트워트 파티 형식의 예술가의 밤이 진행되며, 27~293일 동안 레지던시 입주작가의 스튜디오를 개방하는 오픈스튜디오가 함께 진행된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9/16 [10:04]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