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 시장, 새 산업단지 조성사업 연말까지 구체화
16일 주간업무회의서 산단 조성이 기업 유치, 인구 증대 밑바탕 강조
 
허용재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6:08]

 

▲     © 허용재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현재 추진 중인 산업단지 조성계획을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연휴 때 기업인들과 만나 대전을 떠나기 싫어도 충분한 산업공간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산업단지는 기업을 끌어들이고 경제활동인구를 늘여 지역에 활력을 주는 바탕이 되기 때문에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현재 안산국방산단을 비롯해 대덕구 평촌산단, 서구 평촌산단, 유성구 장대지구 등 여러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지만 기업인들은 보다 빠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산업단지 조성이 보다 빨리 완성될 수 있도록 연말까지 구체적 상황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내년 신규 사업 추진확대를 위해 기존 사업 중 효과성과 지속가능성을 따져 선별할 것을 지시했다.

▲     © 허용재 기자

허태정 시장은 “이번에 각 실국에서 올린 내년 예산이 가용 범위보다 8,000억 원 이상 초과한 것은 그만큼 하고 싶은 일이 많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현실적으로 감당할 몫이 제한되는 만큼 각 실국장이 면밀하게 검토하고 재구성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각 실국은 꼭 안 해도 되는 불요불급 사업을 하나씩 선정할 필요가 있다”며 “3년 이상 사업 중 효과성을 재검토해서 버리면 새 사업을 담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날 허태정 시장은 정부에서 국회로 넘어간 내년도 국비 편성에 보다 많은 시 사업이 포함되도록 힘쓸 것을 주문했다.

 

허태정 시장은 “내년 우리시 사업예산 중 쟁점이 예상되는 부분은 미리 국회 상임위를 찾아가 설명하고 증액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내년 총선과 맞물린 지역 국회의원의 요청사업을 잘 정리하고 최대한 반영되도록 신경 쓰라”고 말했다.

 

아울러 허태정 시장은 가을 회기에 맞춰 시의회와의 소통 강화를 당부했다.

 

허태정 시장은 “시의회의 시정질의에 앞서 성실한 준비와 소통으로 시의원 요구를 충분히 납득할 자료를 제공하라”며 “각 상임위별 현안에 대해 각 국장이 부족함 없도록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언론인-
現) 허용재 편집국장 겸 기자 (2014. 10. 13 ~ 현재)
現) e조은뉴스 대전취재본부장 (2013. 11. 11자)
前) e조은뉴스 상무이사 (2013. 11. 11자)
-제보 010-4421-0110 / e메일: hyj5226@naver.com
-http://www.egoodnews.kr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기사입력: 2019/09/16 [16:08]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