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승용 국회부의장 "여수산단 하청근로자 사망사고, 현장근로자 실질적 안전대책 보완필요"
 
윤시은 기자 기사입력  2020/02/10 [01:31]
▲ 주승용 국회 부의장     © 윤시은 기자


지난 3일 전남 여수산단 내 대기업 화학공장에서 청소 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하청업체 근로자는 탱크 내부에서 촉매 교체 작업을 하던 중 촉매 덩어리가 쏟아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에서는「산업안전보건법」일명 ‘김용균법’으로 일컬어지는 개정안을 지난해 12월 통과시켰고, 올해 1월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에 대해 주승용 국회부의장(여수을, 국토교통위원회)은 "산업안전보건법(일명‘김용균법’)이 강화됐지만 안전을 지키기에는 부족하다며, 현장근로자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대책 보완이 필요하다"고 5일 밝혔다.

 

이어 그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위험의 외주화’라는 경종을 울리며, ‘김용균법’이 시행에 들어갔지만 한 달도 채 안된 상황에서 이러한 사고가 발생해 참담하다."며 "안타까운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통해 원인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용균법은 산업 전반의 하청구조 개선과 산재예방위해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하는 취지로 개정되었지만, 여전히 산업현장 근로자들은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현장근로자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대책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윤시은 기자(yse6708@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2/10 [01:31]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