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당 "자유한국당 총선 경제공약, 부자와 재벌, 투기꾼과 금수저 위한 종합 선물 세트"
 
백석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00:19]
▲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     ©백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12일 총선 경제공약을 발표했다. 소득세, 법인세, 종합부동산세 과세표준 상향, 기업 규제 완화, 부동산 대출 규제 완화, 상속·증여세 경감 등 부자와 재벌 기업, 투기꾼, 금수저를 위한 종합 선물 세트를 내놓았다.

 

이에 대해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언제나 그렇듯 낡은 레파토리를 구사했다."며 "이는 황교안 대표의 민부론을 그대로 다시 읊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황교안 대표가 괜히 떡볶이랑 어묵 먹는 법을 모르는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렇게 서민들과 동떨어져 기득권의 구름 속을 걷고 있으니 국민 경제에 진짜 필요한 것을 알 리가 없다."며 "당명과 당색깔만 바꿔왔지 금수저 기득권 정당 모습은 변함이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우리당 심상정 대표는 12일 그린뉴딜경제 전략을 발표했다."며 "유신 독재 시절부터 내려오는 낡은 회색 경제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꿔 녹색 경제로 한국사회의 대전환을 선언했다."면서 "그에 반해 민부론을 비롯한 자유한국당의 경제 정책에는 우리 사회와 다음 세대의 존속을 위한 일말의 고민도 담겨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유상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앞으로 어떤 공약을 내는지 지켜보겠다."며 "청년이니 서민이니 아무리 떠들어도 그 기본이 되는 경제정책이 기득권 일변도라면 그저 허풍일뿐이다."면서 "기득권 선물세트는 이제 내려놓고 진짜 민생을 좀 살펴보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국회/백석 기자(bs-1357@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2/13 [00:19]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