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세월호 유가족향해 막말과 비난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부천병 지역구 출마"
- 세월호 유가족에 막말 일삼은 차명진에 공천 준 미래통합당은 부끄럽지도 않은가
 
손성창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00:29]
▲     ©손성창 기자

 

지난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막말과 비난을 퍼부어 수차례 논란을 빚었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 총선에서 경기도 부천병 지역구에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게 됐다.

 

이에 대해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청년대변인은 "온 국민이 함께 아파했고, 여전히 기억하는 세월호 참사의 유가족들에게 차 전 의원은 '시체팔이'라는 믿기 힘든 단어를 운운하며 아물지 않은 유가족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었다."며 "이런 저급한 감수성과 수준 낮은 공감능력을 가진 이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며 나섰고, 미래통합당은 공천으로 화답했다."면서 "차 전 의원의 막말 전력을 고려한다면 애초에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되는 것조차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상처받은 이들의 마음에 공감조차 못하고 되려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이가 어떻게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을 갖췄다고 볼 수 있겠는가."라며 "통합당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막말과 원색적 비난을 일삼은 이를 적합한 후보자로 판단해 공천을 준 일을 부끄러워해야 할 것이다."면서 "금 번의 통합당 공천이 세월호 유가족들과 여전히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함께 아파하는 국민께 또다시 상처를 입혔다는 사실을 분명히 기억하라."고 일갈했다.

 

국회/손성창 기자(yada7942@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0 [00:29]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