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조은뉴스네트워크 > 경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시 "주말 37·38번째 확진자, 모두 명지병원 간호사로 밝혀져"
 
손성창 기자 기사입력  2020/04/27 [23:54]
▲ 고양시청     ©손성창 기자

 

4월 25~26일 주말, 고양시에서 37, 38번 두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두 사람은 모두 고양시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격리병동 간호사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7번째 확진자 A씨는 20대 여성으로, 지난 25일 오후 12시경 명지병원 격리병동에서 일반병동으로의 근무지 변경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같은 날 오후 22시 30분경 최종 양성통보 받았다.

 

38번째 확진자 B씨는 20대 여성으로, A씨가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른 격리병동 의료진 전수검사 과정에서 25일 오후 11시경 검사를 받았고, 26일 오전 8시 최종 양성판정 받았다.

 

A씨와 B씨 모두 특이증상은 없었으며, 현재 명지병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 중으로, 추가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고양/손성창 기자(yada7942@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4/27 [23:54]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