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IT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바스프 울산화성공장,20년 연속 무재해 사업장 및 무재해 21배수 목표 달성
-20년 연속 무재해 현장 운영..6월 8일 기준, 연속 7,223일간의 무재해 기록을 통해 무재해 21배수 목표 달성..다양한 안전활동 프로그램으로 자사 및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 의식 고취
 
양동순 기자 기사입력  2020/09/11 [17:22]

 

 

한국바스프 울산화성공장이 올해 20년 연속 무재해 사업장을 달성하며 빈틈없는 안전 관리를 입증한 동시에, 지난 6월에는 총 7,223일 동안 무재해를 기록하며 무재해 21배수 목표 달성의 성과를 이루었다.

 

한국바스프의 8개 대규모 생산시설 중 하나인 울산 화성공장은 2000829일부터 2020829일까지(7,306) 단 한 건의 상해 사고 발생 없이 안정적으로 고객에게 제품을 공급하는 기록을 세웠다.

 

또한 지난 68일 기준, 연속 7,223일 간의 무재해 기록을 바탕으로 21배수 무재해 목표 달성 성과를 기록했다.

 

이와 같은 기록 달성은 바스프의 책임있는 안전, 보건, 환경보전 활동을 실시하기 위한 엄격한 기본 방침 뿐 아니라 제품의 생산, 수송, 사용, 폐기 전 과정에 걸쳐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유선정 바스프 울산 공장장은 “20년 연속 무재해 사업장과 21배수 무재해 기록의 성과는 안전의식 강화 및 안전문화 확산 활동, 안전한 작업활동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속에서 임직원들 모두가 안전에 대한 책임감을 발휘한 덕분이라고 전했다.

 

울산화성공장은 자사의 글로벌 안전 문화 활동 프로그램인 케어플러스(CARE+) 안전 캠페인을 진행하며 공장 내 안전 문화 확산을 적극 실천해 왔다. 그 일환으로, 현장을 정리 정돈하며 불필요한 낭비요소를 없애, 안전하고 효율적인 작업 현장을 만들기 위한 현장안전혁신활동을 추진해왔다.

 

또한, 위험 요소의 사전 차단을 위한 옐로우카드(Yellow Card) 제도, 매년 바스프 그룹 내의 모든 공장과 사무실이 함께 참여하여 활동하는 특별 안전 활동 주간(Global Safety Days)을 시행해왔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하며 임직원 및 협력업체 직원들의 안전, 보건,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을 고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영률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바스프는 안전과 결코 타협하지 않는다(We never compromise on safety)는 기업의 최우선 정책으로 바스프 직원, 파트너, 이웃의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기본 전제이다라며, “안전 관리는 바스프의 지속가능 경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로서 모든 사업장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무재해운동은 정해진 기간동안 규정된 상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산업안전보건공단의 심사를 거쳐 무재해 인증을 받는 제도이다. 2019년부터는 대한산업안전협회에서 이를 주관하고 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9/11 [17:22]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