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찰,‘대면 편취형 보이스피싱 급증, 도민 주의’ 당부
-금융기관·수사기관은 돈 요구 안해...즉시 경찰신고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15:42]

 

 

 

전남지방경찰청(청장 김재규)은 최근 전남지역에서 범인이 피해자를 직접 만나 현금을 건네받는 대면편취형보이스피싱이 급증하고 있어 도민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는 대면편취형수법이, ’181(피해금 700만원) 발생하였다가 ’19년에는 15(피해금 66,100만원)으로 증가하고, 금년 들어 8월까지 63(피해금 163,500만원)으로 급증함에 따라, 도민들의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이다.

 

대면편취형보이스피싱은, ‘저금리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갚아야 하니 현금을 준비하라고 하는 등 각종 명목으로 피해자를 속인 뒤,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 현금을 건네받거나, ‘개인정보 유출되어 예금이 위험하니 돈을 찾아 놓아라’, ‘명의가 도용되어 대포통장이 발급되어 있는데, 돈을 인출해 두어라고 속여, 현금을 교부받거나 집에 보관시켜 훔치는 수법 등이 주로 이용되고 있다.

 

전남경찰에서는 금년 들어 8월까지 대면편취범 69명을 검거하고, 그 중 17명을 구속했다.

 

검거 사례

수사관 사칭, ‘개인정보가 유출되어 예금이 빠져나가니 찾아서 전자레인지에 보관하라고 속이고, 피해자 집에 들어가 3천만원을 절취한 피의자 검거<’20. 6, 목포서>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하려면 위약금을 내야한다고 속여, 금감원 직원을 사칭, 위약금과 기존대출 상환명목으로 15천만원 편취범 구속 <’20. 7, 곡성서>

저금리 대환대출을 해 주겠다고 속여, ○○은행 직원을 사칭, 기존 대출금 상환명목으로 18천만원 편취범 구속 <’20. 9, 함평서>

 

전남경찰 관계자는 통화하고 나서 직접 만나 돈을 건넨 상대방이 범죄자라고 생각하기 어려운 피해자의 심리를 이용하다 보니, 쉽게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직접 만나 현금을 요구하는 대출은 없고, 수사기관이나 금융기관에서도 돈을 요구하는 경우가 없는 만큼, 이러한 전화를 받으면 절대 응하지 말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09/28 [15:42]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