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나눔/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하대, 한진그룹과 ‘따뜻한 세상 만들기’
- 이웃주민들에게 직접 담근 김장김치와 연탄 전달
 
양동순 기자 기사입력  2020/11/16 [16:49]

 

 

인하대학교 나눔봉사단이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로 연탄나눔과 자원봉사가 60% 이상 줄어들자 팔을 걷어붙였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한 따뜻한 세상 만들기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봉사단 규모를 줄여 학생 70여 명과 조명우 인하대 총장을 비롯한 교직원 10여 명 등 8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13일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행사에 일일 봉사자로 참여해 이웃주민들에게 직접 담근 김장김치와 연탄을 전달했다.

 

한진그룹이 후원하고 인하대 인하나눔봉사단(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이 주관한 이번 행사의 백미는 김장이었다.

 

 

학생들과 교직원들은 이날 오전부터 인하대학교 학생회관 광장에 천막과 테이블을 설치하고 배추김치 300kg을 담갔다.

 

이어 학교 인근인 미추홀구 학익동으로 이동해 김장김치와 연탄 3천 장을 저소득 가정과 거동이 불편한 노인세대 20여 가구에 전달했다.

 

인하대는 앞으로도 한진그룹과 함께 지역봉사행사를 매년 이어갈 계획이다.

 

행사를 준비한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장 최진우(25, 수학과) 학생은 이번 행사를 준비하면서 연말에만 잠깐 하는 봉사활동이 아니라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함께할 수 있는 봉사프로그램은 무엇이 있을까 고민하게 됐다평소 미처 눈여겨보지 못하고 지나쳤던 어려운 이웃들을 생각할 수 있는 계기였다고 말했다.

 

인하대 구성원들은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꾸준히 소통해왔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은 지난 9월에는 추석을 맞아 지역 어르신들에게 쌀과 의약품, 마스크를 나눔했고, 10월에는 새벽인력시장을 찾아 일용 노동자들에게 마스크와 의약품을 전달했다.

 

지난 13일에는 인하대학교 여학생을 대상으로 여성용품을 전달하기도 하였다. 후원 물품은 NGO단체 유나인체인지를 통해 마련했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대학이 지역사회 속으로 들어가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봉사활동만큼 그 의미가 크고 주민들과 가까이 할 수 있는 방법은 드물다주민들에게 김장김치와 연탄을 전하며 그들의 밝은 얼굴을 직접 마주하니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힘이 생긴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6 [16:49]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