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IT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스프,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위한 신규 양극 바인더 리시티(Licity®) 출시
-리시티(Licity®) 바인더, 배터리 성능 강화 및 지속가능성에 기여.. 전 세계적으로 위치한 생산 기지 기반으로 고객에게 안정적인 공급 제공
 
김휘복 기자 기사입력  2020/12/27 [04:46]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빠르게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특히 리튬이온 전지 기술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신규 양극 바인더 시리즈 리시티(Licity®)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높은 잠재력을 지닌 전기차 시장은 현재 가장 주목받는 분야 중 하나다.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 IEA)에 따르면 지난 2019, 전 세계적으로 약 210만 대의 전기차가 판매됐다.

 

이 중 절반 이상이 중국에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가 친환경 자동차 관련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글로벌 자동차 OEM 및 배터리 기업들의 리튬이온 전지 기술 강화를 촉진시키고 있다. 한국, 중국, 일본 등 경쟁력 높은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OEM 업체들은 아시아, 유럽, 그리고 미국에 대규모 생산기지 건설을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같은 급격한 시장 성장과 변화하는 고객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바스프의 리시티 바인더는 배터리 용량과 충방전 사이클 횟수를 늘리고 충전 시간을 감소시킨다.

 

또한, 저온 환경에서의 배터리 성능을 강화하고, 높은 접착력을 지녔으며, 다양한 활성 물질과도 사용이 가능한다. 고객 필요에 따라 맞춤화가 가능한 리시티 바인더는 순수 흑연 양극재나 실리콘이 첨가된 양극재 등 다양한 용도에 적합한 바인더 제품을 제공한다.

 

리시티 바인더는 수성 스티렌 부타디엔 공중합체를 기반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VOC) 첨가율이 매우 낮아 지속가능성에도 기여한다.

 

또한 생산 과정 내 화석연료를 유기폐기물과 식물성 기름에서 추출한 재생 원료로 대체하는 바이오매스 균형 접근법(biomass balance approach)을 활용하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더욱 낮출 수 있다. 이처럼 바스프는 리시티 양극 바인더 생산에 있어 생산 원료부터 고객들에게 공급되기까지 경제적인 측면과 동시에 환경과 사회적 책임 또한 중요시하고 있다.

 

바스프 아태지역 디스퍼전 및 수지사업 부문의 제프 나이트(Jeff Knight) 수석 부사장은 리튬이온 배터리를 위한 리시티 바인더는 전극 부피 팽창을 방지해 고용량 배터리를 지원한다라며, “이는 많은 사람들이 전기차로 갈아타는 것을 장려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바스프는 글로벌 첨단 생산 시설과 기술적 전문성, 어플리케이션 노하우를 활용해 아태지역에 위치한 업계 선도적인 다수의 배터리 제조기업 고객들에게 고품질의 제품을 제공할 수 있다라며, “세계적 생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제품 공급이 가능해 제조 역량을 아시아 너머로 확대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바스프가 업계 내 중요한 파트너가 될 것을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0/12/27 [04:46]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