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경찰, 전국최초 ‘현대자동차그룹 및 내비게이션 업체와 교통안전 협업’
- 교통정보 공유로 교통사고 예방 및 국민편의 향상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02:13]

 

 

전라남도경찰청(청장 김재규)은 현대자동차그룹 및 내비게이션 업체와 협업하여 교통사고 예방 및 국민편의를 향상시키겠다고 7일 밝혔다.

 

전남경찰청은 지난해 9월부터 현대자동차그룹 및 전국에 있는 내비게이션 업체와 교통정보를 공유하기로 협의하였는데, 전남경찰청에서 제한속도·어린이 보호구역·일방통행·중앙선 절선·유턴 허용 등 교통정보를 새로 추가·변경하여 기업에 즉시 제공한다.

 

현대자동차그룹에서는 자체 생산하는 모든 차량의 내비게이션 등 교통안전과 관련된 시스템에, 그리고 T map, 네이버, 카카오내비, 현대엠엔소프트, 팅크웨어(아이나비), 맵퍼스 등 전국의 내비게이션 업체에서는 자체 내비게이션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 최신 교통정보가 반영되면 운전자는 교통안전과 관련된 교통정보를 빠르고 쉽게 알 수 있어 안전운전이 가능해지고 목적지까지 보다 빠른 길로 갈 수 있어 도착시간 단축과 연비 절감 효과도 볼 수 있다.

 

교통정보는 20211월부터 현대자동차그룹에서 생산되는 차량과 전국 내비게이션 업체에 모두 반영되었고, 특히 오는 417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안전속도 5030’과 관련된 제한속도 정보도 반영될 예정이다.

 

기존 내비게이션 업체 등에서는 교통정보를 대부분 자체적으로 파악하여 정확한 교통정보 수집에 어려움이 있었다.

 

전남경찰청 김신조 교통과장은 전국 최초로 교통안전과 관련된 대기업들과 협업을 추진하게 되어 매우 의미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기업들과 교통정보를 지속적으로 공유하여 교통 사망사고 예방과 국민 편의를 향상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1/08 [02:13]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