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정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안부,국가정보자원관리원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신속조치 완료’
- 확진자 발생상황 전파, 해당 건물 긴급방역 실시
 
김휘복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15:55]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원장 강동석)은 대전본원(대전 유성구 화암동) 별관 2층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 1명이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신속하게 방역소독 등 긴급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11일 오후 5시경 코로나 검사요청(대전 유성구 보건소) 연락을 받은 후 12일 오전 11시에 검사를 실시하였으며, 당일 저녁 7시경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지난 8일 콧물 증세가 있었으며 기타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이 직원은 지난 11일 출근하여 정상근무 후 퇴청했으며, 12일 기숙사 대기하고 출근하지 않았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별관 2층 근무 직원이 확진판정을 받은 직후 전직원을 대상으로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리고 집에서 머물도록 요청하였고, 대전 본원 건물 전체에 대해 긴급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아울러 대전시 유성구 보건소와 협의하여13 대전 본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 중이다.

 

또한, 대전 유성구 보건소는 13일 오전에 확진된 직원의 동선 및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밀접접촉자는 격리를 실시하여 코로나 감염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1/13 [15:55]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