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IT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스코 LNG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 ‘친환경’ 운항 첫발
-세계 최초 LNG추진 대형 벌크선…호주서 철광석 실은 ‘에이치엘 그린호’ 광양 도착..LNG연료 사용시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85~99% 줄일 수 있어
 
김휘복 기자 기사입력  2021/01/23 [01:12]

 

 

포스코(회장 최정우)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친환경운항에 본격 나섰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톤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에이치엘 그린호’(이하 그린호)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그린호는 길이 292m, 45m, 갑판높이 24.8m로 현존 세계 최대 규모 18만톤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연료를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대표적인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 대비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다.

 

선박들은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이 기존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춰짐에 따라 LNG 또는 저유황유를 연료로 사용하거나 탈황설비를 장착하게 되어 있다.

 

 

포스코는 국제적 규제에 앞서 선제적으로 지난 2018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 완료 및 명명식을 거쳐 이날 성공적인 첫 운항을 마친 것이다.

 

2척의 LNG추진선 설계 및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고,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 및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니켈강을 공급해 국내 친환경 선박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해운사(에이치라인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으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상생을 실천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2척의 LNG추진 선박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1척 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고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도 향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하여 LNG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해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역할을 지속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다가오는 26일에는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에이치엘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1/23 [01:12]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