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 국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경숙 의원, 부동산 임대 초고소득자 0.1%, 지난해 1조132억원 벌어"
양경숙 의원, 열심히 일해 돈 버는 것보다 부동산을 통해 쉽게 돈 버는 사람이 중시되는 사회가 되지 않도록 세원 간 형평성 제고 위한 노력할 것
 
손성창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23:22]
▲ 양경숙 의원     © 손성창

 

[국회/e조은뉴스]손성창 기자=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 부동산임대소득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부동산 임대소득자(109만3,550명)가 얻은 소득은 총 20조 7,024억원으로,이들의 평균 임대소득액은 1,89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천 분위는 백분위 소득을 더 잘게 쪼개 나타낸 분포로, 국세청에 신고된 109만여명의 부동산 임대소득을 0.1% 단위로 구분해 구간별 소득 격차를 더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는 수치이다.

 

초고소득자 0.1%(1,093명)가 얻은 수익은 연간 1조132억에 달했으며 전체 임대소득액의 4.9%를 차지했다. 초고소득 부동산 임대소득자의 연간 평균 소득은 9억2천7백만원에 달했다.

 

상위1%(10,935명)가 임대소득으로 번 금액은 3조3,713억원으로 전체 부동산임대소득액의 1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평균 소득은 3억 8백만원이었다.

 

상위10%(109,354명)는 9조 9,375억원을 거둬들였고, 전체 임대소득액의 48%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평균 소득은 9천만원으로 나타났다.

 

중위소득(전체 소득신고자를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사람의소득)의 2019년도 총 임대사업소득은 10억4천4백만원으로 밝혀졌다.

 

최근 5년간 부동산 임대소득 신고현황을 살펴본 결과 인원과 소득액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2015년 부동산임대소득 인원은 856,874명으로 17조606억4천만원 △2016년 897,801명으로 17조8,375억9천만원 △2017년 953,970명 19조208억8천5백만원 △2018년 993,005명 19조5,723억7천5백만원으로 5년 사이 부동산임대소득자는 28% 증가했으며, 소득으로 얻는 금액은 21%가량 증가했다.

 

양경숙 의원은 “임대소득 신고의무 강화로 임대소득액·인원이 증가한 반면 1인당 평균소득은 줄었다.” 며, "하지만 작년 한해 근로자가 피땀 흘려 일해 번 근로소득 평균액이 3,740만원 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일명‘불로소득'이라 불리는 부동산 임대소득 평균액이 1,893만원인 것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열심히 일해 돈을 버는 것보다 부동산을 통해 쉽게 돈 버는 사람이 중시되는 사회가 되지 않도록 세원 간 형평성 제고를 위한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손성창 기자(yada7942@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1/25 [23:22]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