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조은뉴스네트워크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코로나19 취약계층 돌봄 더 촘촘히 복지문턱 낮추고 지원 확대
- 2021년 달라지는 서울복지 취약계층, 위기가구 아울러 사각지대 없이 포용..주거+복지 '지원주택' 197호 추가, 어르신‧장애인 등 맞춤 일자리 8만 여 개
 
김휘복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21:42]
 

서울시가 올해 복지의 문턱은 낮추고 인프라와 지원은 대폭 강화한다. 기존 취약계층뿐 아니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득 감소와 돌봄공백으로 증가하고 있는 위기가구까지 사회복지 안전망 안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해 모든 시민을 사각지대 없이 포용한다는 목표다.

 

실직폐업 등으로 인한 위기가구에 최대 300만 원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는 작년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낮췄던 소득재산 기준을 올해 6월 말까지 연장 적용한다. 정부의 기초생활수급 자격에서 탈락한 저소득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서울형 기초보장제도는 상반기 중 부양의무제를 전국 최초로 전면 폐지한다.

 

코로나19로 커지고 있는 돌봄공백을 메우기 위해 어르신 맞춤형 돌봄서비스 수행인력을 전년대비 255명 추가 확충한다. 고립방치 가능성이 있는 어르신과 중장년 1인가구 등은 IT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스마트 돌봄 시스템으로 위기를 신속하게 감지해 지원한다.

 

복지 인프라도 더 촘촘해진다. 노인성 질환을 겪는 어르신의 돌봄을 위한 시립 실버케어센터 및 치매전담지원센터가 늘어난다. 성인 뇌병변장애인에게 교육+돌봄+건강관리를 종합지원하는 비전센터는 올해 3개소가 문을 열고,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와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된다.

 

취약계층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한 정책도 계속된다. 장애인노숙인어르신이 공공임대주택에서 안정적으로 거주하면서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지원주택은 올해 197호가 추가로 공급된다.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부터 어르신, 장애인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일자리를 올 한 해 총 8만 여 개 제공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21년 달라지는 서울복지를 발표,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위기가구 모두 위기의 터널을 무사히 지날 수 있도록 서울시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어르신장애인 등 돌봄서비스 확대 부양의무제 폐지 등 복지문턱 완화 복지인프라 확충 세대별 맞춤형 일자리 확대 사회복지시설 방역 강화 및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복지포털(https://wis.seoul.go.kr/)’이나 다산콜센터(02-120) 문의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복지포털 첫 화면에 서울복지서비스 맞춤검색란을 마련, ‘내가 이용할 수 있는 복지서비스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 안내를 제공하고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를 겪으며 복지 변혁의 필요성을 절감한 시기라며 전염병에 대한 확실한 대응과 함께 체계 개선 및 인프라 확충, 그리고 시민을 향한 진심의 복지로 모두가 행복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1/26 [21:42]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