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조은뉴스네트워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지역, 평온하고 안전한 설 연휴 보내
- 14일 낮12시 기준, 귀성객 66만여 명, 귀경객 53만여 명‘수송인원 감소’..연휴 4일간 시립묘지 전면 폐쇄…온라인 성묘로 예년과 다른 설 풍경
 
조순익 기자 기사입력  2021/02/14 [21:28]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오후 서구 유촌동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을 방문해 검사과정 등을 점검하고 비상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광주지역은 4일간의 설 연휴 동안 코로나19 집단 감염과 대형화재 발생 등 큰 사건사고 없이 평온한 명절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낮 12시 기준, 연휴 기간 광주송정역과 광천터미널, 공항 및 자가용을 이용해 66만여 명의 귀성객이 광주를 방문하고, 53만여 명의 귀경객이 광주를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이동 자제의 영향으로 예년 대비 수송인원이 대폭 감소, 지난해 추석 연휴 마지막 날과 비교해 일일 평균 귀성객은 45.4%, 귀경객은 48.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년 설 수송인원현황(2.11.~2.14. 12시기준) : 1,201,096(귀성 662,639, 귀경 538,457),

’20년 추석 수송인원 현황(9.30.~10.4. 12시기준) : : 2,749,518(귀성 1,435,381, 귀경 1,314,137)

’20년 추석 대비 일평균 수송인원 45.4% 감소(귀성객 42.3%, 귀경객 48.8% 감소)

’20년 설 수송인원 현황(1.24.~1.27.) : 2,078,462(귀성 1,073,282, 귀경 1,005,180)

 

또한, 연휴기간 망월묘지공원과 영락공원이 전면 폐쇄됨에 따라 성묘객들은 연휴 전 사전 방문해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간 총 95000여 명이 다녀갔다. 미처 사전 성묘를 하지 못한 시민들은 e하늘 온라인 추모성묘서비스와 영락공원 온라인 추모의 방을 통해 비대면으로 성묘하는 등 예년과 다른 설 풍경을 맞이했다.

망월영락공원 사전 성묘객 현황(2.4.~2.10.) : 95,688

 

한편,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대응 조직인력을 상시 운영했다. 시청 임시선별검사소를 비롯한 선별진료소 13곳과 생활치료센터 및 감염병 전담병원 3곳은 평상시와 같이 정상 운영했다. 연휴기간 자가격리자 특별관리를 위해 6개반 126명의 긴급대응반이 근무하고, 12~13일은 관계기관 합동 불시점검을 실시하는 등 비상상황에 철저히 대응했다.

 

설 연휴기간 방역 대응에 공백이 없도록 중점관리시설 방역점검을 실시해 특별방역태세를 확립했다. 감염확산의 위험도가 높은 종교시설 문화시설 체육시설 유흥주점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32개 점검반을 구성해 방역수칙 준수 실태를 집중 점검했다.

 

아울러, 연휴기간 25개 응급진료 의료기관은 24시간 비상진료를 했다. 의원 143휴일지킴이 약국 232보건진료소 10곳을 당번제로 운영해 시민들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연휴기간 안정적인 연료 공급을 위해 주유소 273곳과 LPG충전소 55곳이 정상영업을 하고, LP가스 판매소 47곳도 권역별로 해당일에 영업했다.

 

또한, 교통안전상황실 비상급수상황실 청소환경오염상황실 산불방지 상황실 대설한파 긴급대책반 등을 운영해 시민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조치했다.

 

이번 설 연휴에는 화재 6교통사고 25구조구급 600건이 발생했으나 대부분 경미한 사고에 그쳤고, 각종 구급·구조 신고에 따른 119구급대의 신속한 대응으로 대형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 2. 14일 낮 12시 기준

 

365생활민원실 및 각 상황반에서는 생활민원 111, 광주시 120빛고을콜센터에서는 상담민원 490건을 처리했다.

* 2. 14일 낮 12시 기준

 

한편, 이용섭 시장은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보건환경연구원을 찾아 설 연휴기간에도 코로나19로부터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근무하는 일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광주시는 시민과 귀성객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021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2/14 [21:28]  최종편집: ⓒ e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