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동천에서 어린연어 5만마리 방류

- 동천에서 태평양으로 출발...3년 후 고향에서 다시 보자!

조순익 기자 | 입력 : 2021/03/04 [01:28]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동천의 하천생태계 건강성을 확보하기 위해 3일 동천하류 세월교 인근에서 어린연어 5만마리를 방류했다.

 

시는 이날 행사를 위해 45cm크기의 방류생물 질병검사를 통과한 건강한 어린연어 5만마리를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으로부터 지원받았다.

 

이날 방류한 연어는 동천에서 3050일간 머물면서 동천의 채취를 기억한 후, 남해바다로 이동해 북태평양의 오오츠크해, 베링해, 알래스카만 등에서 성장하고, 3년 후 산란을 위해 고향인 동천으로 돌아온다. 물론 동천의 수질생태계가 건강해야 다시 돌아올 수 있다.

 

시는 지난 20173월 시범적으로 같은 장소에서 2만마리를 방류한 적이 있으며, 3년이 지난 작년 1050여 마리의 연어가 돌아온 것을 확인했다. 그 결과에 힘을 얻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연어방류 행사를 추진하기로 결정했으며, 어린연어 방류량도 매년 늘려갈 계획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지난해 동천으로 연어가 돌아온 것은 동천의 하천생태계가 건강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므로 생태수도 완성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오늘 방류한 연어가 다시 돌아오도록 순천만과 동천의 생태계 보전에 최선을 다하고, 연어회귀에 대한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