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긴급 기자회견 갖고 명의신탁 의혹 완전 해명

- 명의신탁 의혹은 사실관계가 잘못된 오해, 심려 끼쳐 송구..권익위, 전화 한 통만 했으면 팩트체크 할 수 있었는데, 그조차도 안해.소명 끝나 탈당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아

조순익 기자 | 입력 : 2021/06/13 [22:30]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12일 지역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제기한 명의신탁 의혹은 권익위가 팩트체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발생한 오해’”라고 밝혔다.

 

권익위 측이 제기한 3가지 의혹은 권익위 발표 직후부터 추가 자료를 공개하며 모두 해소하였다.”, “해명할 의혹 자체가 없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LH 사태로 드러난 공직자 부동산 투기에 대한 전 국민의 분노가 크기 때문에 탈당을 권유한 지도부의 입장이 이해는 되지만, 어떠한 소명 기회 없이 성급한 결정을 내린 당 지도부에 유감을 표명한다, “권익위와 당 지도부가 새롭게 드러난 진실을 직시하고, 조속히 무고한 피해자들을 구제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제기된 명의신탁 의혹과 관련해서 김 의원은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에 대해 2021316일 저와 일면식도 없는 한 모씨와 매매 계약을 체결하였는데, 계약금 23천만원은 바로 영수하였고, 잔금 207천만원 중 6억원은 322일에 받고 이날 소유권을 이전했다, “이는 총선 과정에서 당과 시민에게 약속한 1가구 1주택 약속을 지키기 위해 3월까지 주택 한 채를 매각하기 위함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머지 잔금 147천만원에 대해서는 517일까지 지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근저당 설정 등을 계약서에 특약사항으로 명시하였는데, 이는 잠실 일대가 주택거래허가지역인 관계로 대출이 어려워 당장 주택 구입 자금을 마련할 여력이 부족했던 매수자의 요청이었고, 저는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이후 513일 매수자로부터 잔금 147천만원을 받은 후 곧바로 근저당 설정을 해지하였는데, 이 부분을 권익위가 오해한 것 같다고 전했다.

 

권익위는 잔금 지급일(517)까지 약 2개월이나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326147천만원 상당의 거액을 지급했다는 점, 채권액의 변제와 근저당권 말소 사이에 약 2개월 정도의 기간이 걸렸다는 점, 금융거래 내역을 제출하지 않은 점등 세가지 이유로 김 의원에게 명의신탁 의혹이 있다고 판단하였다.

 

그러나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잔금 지급 일자는 326일이 아니라 513일 이뤄졌고, 근저당권 말소는 잔금을 지급한 당일인 513일에 이뤄졌으며, 금융거래 내역은 추가로 제출하였다고 해명하였다.

 

이어 권익위가 잔금 납입 일자를 잘못 알고서 저에 대해 명의신탁 의혹을 제기한 것인데 이는 너무나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라며, “의혹을 확정하기 전에 확인 전화 한 통만 했었다면 바로 확인이 됐을 내용인데, 권익위는 그조차도 하지 않았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권익위에 이틀에 걸쳐 두 번의 공문 발송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해 주었고, 조사단장과도 통화해 모든 사실관계를 전달하며 수사 의뢰 철회를 요구하였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익위가 수사 의뢰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국민 권익 보호를 하지 않고 오히려 침해하는 것이고, 확인된 사실을 바로잡지 않는 것은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가 될 수 있으며, 허위사실에 근거한 명예 훼손이자 무고에까지 이를 수 있다, “권익위가 끝까지 진실을 외면하면서 수사 의뢰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저 역시 이에 상응하는 법적 대응을 취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부동산 투기나 위법행위가 일절 없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법조인으로서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왔는데 이번 일로 시민 여러분께 우려를 끼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청렴하고 깨끗한 정치,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치 환경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이번 일을 전화위복 삼아 더욱 매진하겠다, “전라선 고속철도와 여수-남해 해저터널, 전라선 SRT, 여수 대학병원 등 지역 현안 사업들도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회견 후에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부실한 조사로 전수조사의 의미가 퇴색되었고, 실명이 공개된 의원들을 부도덕한 불법행위자로 몰아 정치적 생명을 위험하게 만들었다며 권익위의 부실조사를 규탄하는 결의대회가 이어졌다.

 

現 취재국장 조순익 기자(2014.10.13.字~)/
前 편집국장(2011.7.9.~2014.10.12./3.3년)
-제보 ☎ 010-9656-1383 /e메일 : inhyangin@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